닫기
/ 1470 byte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오늘 본 상품 0

없음

자동차 뉴스

운전자 5명 중 1명, ‘귀찮고 불편해서’ 안전띠 안맨다

페이지 정보

조회 911회 작성일 2014-04-16 11:24 URL https://webdraw.kr/car/485

본문

교통안전공단(이사장 정일영)이 안전띠 착용에 대한 운전자 심리 연구 결과 운전자 4명 중 1명이 안전띠를 매지 않았고 이 중 약 80%는 안전띠를 매지 않는 이유를 ‘귀찮고 불편해서’라고 답해, 전체 운전자 5명 중 1명이 안전띠를 매야 하는 것을 알면서도 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운전법규 위반 빈도분석결과 25.11%가 안전띠는 매지 않았는데 안전띠 미착용 이유로 ‘불편해서’가 31%, ‘습관이 되지 않아서’가 29%, ‘귀찮아서’가 19%로, 약 80%의 운전자가 알면서도 안전띠를 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안전벨트 착용자과 미착용자의 위험성 인지정도 조사결과 7점 만점에 각각 5.62점과 5.49점으로 나타나 안전벨트 미착용자의 위험인지도가 더 낮았고, 단속 및 처벌가능성 인지도 조사에서도 각각 5.27점과 4.91점으로 나타나 안전벨트 미착용자가 단속 및 처벌 가능성에 대한 인지도도 더 낮았다.

한편 공단이 실시한 차량 전복사고시 안전띠 착용 효과실험에 따르면, 교통사고 발생시 안전띠를 매지 않은 승객의 상해 가능성이 안전띠를 맨 승객보다 18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 자동차 밖으로 튕겨나갈 수 있는데, 이때 사망할 가능성이 16.8%로 나타나 자동차 밖으로 튕겨나가지 않는 경우의 사망률 0.7%보다 24배나 높았다.

* 실험내용 : 시속 25km로 주행하던 버스(승합차)가 6m 언덕 아래로 구를 때 승객들의 안전띠 착용 여부에 따른 위험성 비교 분석(2012년)

공단 정일영 이사장은 “안전띠 착용 여부는 인명사고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으며, 안전띠 착용만으로도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어 안전띠 착용율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공단의 연구결과를 보면 운전자의 의식만 바뀌어도 안전띠 착용율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음을 알 수 있는 만큼, 자동차 탑승자 스스로 안전띠가 곧 생명띠 임을 인식하고 자발적인 안전띠 착용을 생활화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관련링크를 참조바랍니다.
Total 3,043건 1 페이지
  • RSS
자동차 뉴스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3043 703 2018-08-08
3042 979 2018-07-10
3041 814 2018-07-09
3040 963 2018-06-15
3039 741 2018-06-14
3038 754 2018-06-12
3037 712 2018-06-08
3036 956 2018-05-27
3035 819 2018-05-16
3034 1245 2018-05-14
3033 1170 2018-05-13
3032 706 2018-05-09
3031 748 2018-05-05
3030 1137 2018-04-30
3029 857 2018-04-23
3028 784 2018-04-15
3027 841 2018-04-13
3026 988 2018-04-13
3025 792 2018-04-13
3024 907 2018-04-09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텀블러
  • 티스토리
CUSTOMER SERVICE CENTER
1688-7536
상호 : 웹드로우 대표 : 임경순 상담문의: 1688-7536 Fax: 02-6280-7535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임경순 이메일 : tcinfor@naver.com사업자등록번호 : 131-10-26579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구로-0330
주소 :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1길 41 511-2 2호 (구로동, 이앤씨벤처드림타워6차)계좌번호 : 농협 528-02-268370 임경순
Copyright(C) 2001 WEBDRAW All rights reserved. Version 5.4.2.8.1(2020-09-16)
닫기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항목
웹드로우(이하 '회사')는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대부분의 컨텐츠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회사는 홈페이지 제작 상담을 위하여 아래와 같은 신청페이지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 질문답변, 견적의뢰, 빠른상담, 상품구입
1) 고객상담시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범위
  1. 질문답변 필수 입력: 이름, 비밀번호, 연락처, 제목, 내용, 자동등록방지
  2. 질문답변 선택 입력: 이메일, 홈페이지, FTP 아이디/패스, 관리자 아이디/패스
  3. 견적의뢰 필수 입력: 이름, 비밀번호, 연락처, 페이지수, 예산규모, 홈페이지유형, 내용. 자동등록방지
  4. 견적의뢰 선택 입력: 이메일, 회사명, 팩스번호, 오픈예정일, 견적서확인, 참조홈페이지
2) 개인정보의 수집목적 및 이용목적
① 회사은 고객님께 최대한으로 최적화되고 맞춤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1. 이름, 연락처은 고객상담의 기본 필수 요소입니다.
  2. 이메일, 연락처 : 고지사항 전달, 본인 의사 확인, 불만 처리 등 원활한 의사소통 경로의 확보, 새로운 서비스의 안내
  3. 그 외 선택항목 : 개인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자료
② 단, 이용자의 기본적 인권 침해의 우려가 있는 민감한 개인정보(인종 및 민족, 사상 및 신조, 출신지 및 본적지, 정치적 성향 및 범죄기록, 건강상태 및 성생활 등)는 수집하지 않습니다.
3) 개인정보의 보유기간 및 이용기간
① 귀하의 개인정보는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의 수집목적 또는 제공받은 목적이 달성되면 파기됩니다. 단, 관련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다음과 같이 권리 의무 관계의 확인 등을 이유로 일정기간 보유하여야 할 필요가 있을 경우에는 일정기간 보유합니다.
  1. 계약 또는 청약철회 등에 관한 기록 : 5년
  2. 대금결제 및 재화등의 공급에 관한 기록 : 5년
  3.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 3년
② 귀하의 동의를 받아 보유하고 있는 거래정보 등을 귀하께서 열람을 요구하는 경우 은 지체없이 그 열람,확인 할 수 있도록 조치합니다.
4) 개인정보 파기절차 및 방법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원칙적으로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되면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회사의 개인정보 파기절차 및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개인정보는 법률에 의한 경우가 아니고서는 보유되는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습니다.
  2. 종이에 출력된 개인정보는 분쇄기로 분쇄하거나 소각을 통하여 파기합니다.
  3. 전자적 파일 형태로 저장된 개인정보는 기록을 재생할 수 없는 기술적 방법을 사용하여 삭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