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1470 byte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오늘 본 상품 0

없음

자동차 뉴스

부모 44%, 아이들 교통안전교육 하지 않아

페이지 정보

조회 893회 작성일 2014-07-08 14:36 URL https://webdraw.kr/car/635

본문

우리나라 운전자들은 우리나라의 교통안전 수준을 매우 낮게 평가하고 있지만 자녀들에게 교통안전에 대한 교육은 소홀히 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여성능력개발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무료 온라인교육사이트 ‘홈런(www.homelearn.go.kr)’이 지난 6월 회원 1,209명을 대상으로 교통안전에 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운전자들은 스스로 체감하는 우리나라 교통안전지수를 묻는 주관식 질문에 100점 만점에 평균 52점으로 매우 낮은 점수를 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자녀에게 교통안전에 대한 교육을 시키는가 묻는 질문에는 가정에서 따로 교육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4%(355명)로 확실히 시킨다는 21.3%(172명) 보다 두 배가 넘게 나와 사실상 교통안전교육이 제대로 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여성능력개발센터 관계자는 “운전자 스스로 교통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이에 대한 교육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학교에서의 교육도 중요하지만 평소 교통안전에 대한 부모님들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 본인이 고쳐야하는 가장 잘못된 운전습관에 대해 ▴조급한 성격으로 인한 신호위반(과속, 꼬리물기 등)이 20%(242명)로 가장 많았으며 ▴운전 중 딴 짓(스마트폰이용, DMB시청 등)이 18%(219명) ▴욱하는 성격(상대 운전자에 대한 욕설, 보복운전 등) 8.5%(101명)순으로 응답했다. 

가장 꼴불견인 운전자 유형을 묻는 질문에는 ▴골목길, 일방통행 도로 등 아무데나 주차하는 무개념 운전자를 24.2%(293명)▴적정속도로 가고 있는데 더 빨리 가라고 클랙슨을 울리는 등 재촉하는 운전자 21.8%(263명)▴고속도로의 곡예 운전자 13.6%(164명) 순으로 나타났다. 

교통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무엇이 가장 중요한가에 대해 묻는 질문에서는 절반이상(54.4%)의 사람들이 ‘국민 개개인의 안전질서의식 강화’를 선택하였으며, 안전사고 시 처벌법규 강화(15.6%, 189명), 관련부처들의 안전교육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홍보 14%(169명)도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법칙금을 지금의 10배 이상으로 올려야한다.” “유치원, 초등학교때 부터 기본교육을 확실히 시켜야한다” “운전면허 취득시험을 아주 까다롭게 바꿔야한다” 등의 의견도 나왔다. 

보행 시 가장 많이 하는 위험한 행동으로는 ▴ 무단횡단이 46.7%(565명)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차가 많은 도로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등 전방주시를 태만히 하는 경우도 34.2%(414명)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경기도 무료 온라인교육사이트 홈런은, 지난 4월 교통안전공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어린이, 성인, 보육종사자 등 대상자별 온라인교통안전교육과정을 개설, 운영하고 있다. 

어린이집/유치원 종사자, 보육기관 통학버스기사, 녹색어머니회 회원 등을 대상으로 한 ‘어린이교통안전 지도사 양성과정’, 어린이가 주어진 문제를 직접 해결해보며 안전교육에 스스로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된 ‘구하라의 어린이 교통안전 X파일’ 과정, 빈번하게 발생하는 교통사고 사례에 대한 분석과 예방방법과 사고처리, 관련법규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교통사고 사례분석’ 과정이다. 

경기도 홈런(www.homelearn.go.kr)은 경기도가 운영하는 무료 온라인교육사이트로 외국어, 자격증, 정보화, 생활취미, 경영, 가족친화, 다문화 등 무려 800여종의 다양한 콘텐츠를 365일 24시간 무료로 제공하는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공공e러닝 학습사이트이다.

홈런 온라인교육에 대한 자세한 이용방법은 전화(1600-0999)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관련링크를 참조바랍니다.
출처: 경기도
Total 3,043건 1 페이지
  • RSS
자동차 뉴스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3043 773 2018-08-08
3042 1042 2018-07-10
3041 858 2018-07-09
3040 1000 2018-06-15
3039 767 2018-06-14
3038 779 2018-06-12
3037 733 2018-06-08
3036 982 2018-05-27
3035 846 2018-05-16
3034 1282 2018-05-14
3033 1213 2018-05-13
3032 723 2018-05-09
3031 769 2018-05-05
3030 1179 2018-04-30
3029 891 2018-04-23
3028 812 2018-04-15
3027 875 2018-04-13
3026 1009 2018-04-13
3025 816 2018-04-13
3024 948 2018-04-09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텀블러
  • 티스토리
CUSTOMER SERVICE CENTER
010-4533-7535
상호 : 웹드로우 대표 : 임경순 상담문의: 010-4533-7535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임경순 이메일 : tcinfor@naver.com사업자등록번호 : 131-10-26579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구로-0330
주소 :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1길 41 511-2 2호 (구로동, 이앤씨벤처드림타워6차)계좌번호 : 농협 528-02-268370 임경순
Copyright(C) 2001 WEBDRAW All rights reserved. Version 5.4.3(2020-10-28)
닫기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항목
웹드로우(이하 '회사')는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대부분의 컨텐츠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회사는 홈페이지 제작 상담을 위하여 아래와 같은 신청페이지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 질문답변, 견적의뢰, 빠른상담, 상품구입
1) 고객상담시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범위
  1. 질문답변 필수 입력: 이름, 비밀번호, 연락처, 제목, 내용, 자동등록방지
  2. 질문답변 선택 입력: 이메일, 홈페이지, FTP 아이디/패스, 관리자 아이디/패스
  3. 견적의뢰 필수 입력: 이름, 비밀번호, 연락처, 페이지수, 예산규모, 홈페이지유형, 내용. 자동등록방지
  4. 견적의뢰 선택 입력: 이메일, 회사명, 팩스번호, 오픈예정일, 견적서확인, 참조홈페이지
2) 개인정보의 수집목적 및 이용목적
① 회사은 고객님께 최대한으로 최적화되고 맞춤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1. 이름, 연락처은 고객상담의 기본 필수 요소입니다.
  2. 이메일, 연락처 : 고지사항 전달, 본인 의사 확인, 불만 처리 등 원활한 의사소통 경로의 확보, 새로운 서비스의 안내
  3. 그 외 선택항목 : 개인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자료
② 단, 이용자의 기본적 인권 침해의 우려가 있는 민감한 개인정보(인종 및 민족, 사상 및 신조, 출신지 및 본적지, 정치적 성향 및 범죄기록, 건강상태 및 성생활 등)는 수집하지 않습니다.
3) 개인정보의 보유기간 및 이용기간
① 귀하의 개인정보는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의 수집목적 또는 제공받은 목적이 달성되면 파기됩니다. 단, 관련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다음과 같이 권리 의무 관계의 확인 등을 이유로 일정기간 보유하여야 할 필요가 있을 경우에는 일정기간 보유합니다.
  1. 계약 또는 청약철회 등에 관한 기록 : 5년
  2. 대금결제 및 재화등의 공급에 관한 기록 : 5년
  3.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 3년
② 귀하의 동의를 받아 보유하고 있는 거래정보 등을 귀하께서 열람을 요구하는 경우 은 지체없이 그 열람,확인 할 수 있도록 조치합니다.
4) 개인정보 파기절차 및 방법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원칙적으로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되면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회사의 개인정보 파기절차 및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개인정보는 법률에 의한 경우가 아니고서는 보유되는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습니다.
  2. 종이에 출력된 개인정보는 분쇄기로 분쇄하거나 소각을 통하여 파기합니다.
  3. 전자적 파일 형태로 저장된 개인정보는 기록을 재생할 수 없는 기술적 방법을 사용하여 삭제합니다.